HOME > 취업센터 > 취업자료실
조회 1
제목 ‘직장인 내 집 마련 보고서’… 절반이상은 아파트, 평균수익률은 59%
작성일 2019-01-11
첨부파일
‘직장인 내 집 마련 보고서’… 절반이상은 아파트, 평균수익률은 59%   기사입력 2019.01.09 09:12

- 부동산 보유지역 서울보다 경기도 앞서… 한편, 직장인 6명중 1명은 ‘갭투자’ 해봤다




<그림. 조사결과, 응답자들은 부동산 보유로 평균 59%의 수익률을 거둔 것으로 나타났다.>


부동산을 보유한 직장인 10명 중 7명은 대출을 이용했고, 1억원 이상을 대출받은 비율이 가장 높았다. 취업포털 인크루트(대표 서미영 www.incruit.com)가 직장인 회원을 대상으로 지난달 진행한 ‘직장인과 부동산’ 설문조사 결과다.

먼저, 부동산을 보유 중인 직장인은 전체 응답자의 47.7%로 집계됐다. 이들이 보유 중인 부동산 형태는 ▲아파트(56.9%)가 1위에, 이어서 ▲토지(12.8%), ▲빌라(9.7%), ▲주택(6.9%), ▲상가(5.2%), ▲오피스텔(4.5%), ▲주상복합(3.1%) 순으로 집계됐다. 보유중인 부동산 수는 ▲1곳(64.9%)이 가장 많은 득표를, 이어서 ▲2곳(24.1%), ▲3곳(7.1%), ▲4곳(3.9%) 순으로 확인됐다. 보유중인 부동산 지역으로는 ▲경기도(29.7%)가 ▲서울(26.7%)보다 근소하게 앞서며 이 두 곳이 부동산 보유지역의 절반 이상을 차지했다. 구매 시기는 ▲5년~10년 이내(2014년~2009년)에 했다는 응답이 32.0%, ▲최근 4년 이내(2018년~2015년)에 구매했다는 응답 총계는 46%를 이루었다.

흥미로운 점은 보유 부동산의 각각 구매가와 현재가의 차이였다. 응답자들이 밝힌(주관식 입력) 부동산 구매가 평균은 3.57억원, 그리고 현재 실거래가는 5.69억원으로 집계됐다. 수익률은 평균 59%에 달했다. 구매가의 경우 ▲2억 이상~3억미만(26%), ▲1억 이상~2억 미만(20%), ▲3억 이상~4억 미만(18%) 구간 순으로, 현재가의 경우 ▲3억이상~4억미만(21%), ▲2억 이상~3억 미만(15%), ▲4억 이상~5억 미만(12%) 구간 순으로 높게 나타났다.

한편, 이들 중 68.5%는 부동산 보유를 위해 대출을 이용했다고 밝혔다. 대출액 구간은 ▲1억원 이상~2억원 미만(20.9%), ▲5천만원~1억원 미만(18.3%), ▲1천만원~5천만원 미만(12.3%) 순으로 많았다.

끝으로, 직장인 6명 중 1명은 갭투자 경험이 있다고 밝혔다. 갭투자 경험이 있는 직장인의 54%는 ‘시세차익을 얻은 뒤 매수’했고, 7%는 ‘전셋값 하락으로 현재 기준 마이너스’라고 응답했다. 나머지 39%는 ‘이익도 손해도 아닌 원금 수준’이라고 답했다.

본 설문조사는 지난달 7일부터 21일까지 진행됐다. 인크루트 회원 844명이 참여했고 이들 중 직장인은 63.5% 포함되어 있었다.